의료 정보 격차가 문제다

이번 학기에 의료 경제학이라는 수업을 듣고 있다.

MD 펠로우들과 함께 듣는 수업인데 주로 의료 관련 경제 이론과 상품과 시장 실패, 의료 보험과 형평 같은 내용을 다룬다.

국내 1호 의학 기자이자 개업 의사이신 노구의 교수님께서 매주 학교에 오셔서 열정적으로 강의를 해주셨다. 의료 분야 상식을 높히고자 듣게 되었는데, 오히려 정말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하는 수업이었던 것 같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역사적으로 의학 발전이 사회 건강과 관련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의료 행위가 개별 인간의 생사에는 직접 영향을 주지만, 실제 사회 전체의 건강 상태는 영양 상태나 위생의 개선과 삶의 질 향상 등으로 개선 되었다는 점이다.


따라서, 국가 전체적으로는 의료 행위 그 자체 보다는 한정된 의료 자원을 활용하여 사회 평균선 이하의 취약 계층을 건강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저개발국가의 경우, 전염병 퇴지, 위생 상태 개선 등에서 많은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이다. 특히, 선진국에서는 일반적인 감기나 몸살, 서구식 과잉 영양 섭취로 인한 성인병, 연명 치료 같은 곳에 의료 자원이 과잉 소비가 된다는 것은 비상식적이다.

마치 이런 부분을 의사들의 밥그릇을 뺏는 것으로 생각하지 말고 의사들이 적극적으로 보건 의료 정책에 관여할 때 신경 써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셨다.
 
특히, 교수님이 수업 말미에 H1N1 백신 예방 접종에 대해서도 언급하셨는데, 인터넷으로 백신 예약을 받는 것에 대해 엄청나게 흥분하셨다. 하루 먹고 사는 취약 계층이 어떻게 인터넷에 접속하겠느냐는 것이다. 이런 것에 젊은 사람들이 분노해야 한다고 역설하셨다.

의사의 입장에서 인터넷에 백신 예약을 할 수 있을 정도면 건강한 사람들이지 취약 계층이 아니라고 하셨다. 그 만큼 정부가 정보 격차에 민감한 취약 계층을 외면하고 편의성 위주로 의료 정책을 펴는 것에 문제가 많다.

느끼는 것이 많았던 수업이었다.

'학교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에 대한 고찰  (2) 2010.10.14
학생으로 1년을 보내며  (5) 2009.12.06
의료 정보 격차가 문제다  (1) 2009.11.30
연구 블로그 개설의 변  (1) 2009.05.30
  1. Hwan 2010.01.08 13:21
    참 어렵고 민감한 주제입니다. 요약해 주신 강의 내용은 큰틀에서 누구나 어느정도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지만, 실제 어떻게 현실에 적용할 것이냐는 문제에서는 걸리는 것이 참 많거든요.

    예를 들어 H1N1 백신 같은 경우 인터넷을 통해 백신 예약을 받아 인구의 일정 비율 이상이 면역을 갖게 되면 집단 면역을 통해 병의 전파력이 떨어져 백신을 맞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되죠. 예산이 한정되어 있는 상황에서 정보 취약 계층을 위해 인력과 시간을 투자하여 집단 면역의 획득이 늦어지는 것과 비교하여 과연 어떤 것이 전체적으로 이익일까요? 어려운 결정이죠.

    좋은 수업 듣고 계신 것 같아 부럽습니다. ^^